장례정보 조문예절

조문예절

조문절차

1. 유가족 예절 : 조문 받는 절차

1) 문상객이 분향할 때는 곡을 해야 하나, 최근 장례식장에서는 상주가 곡을 하지 않으며 문상객이 앞으로 다가와 절을 하면 공손하게 맞절을 합니다.
2) 상주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문상객을 맞이합니다.
3) 문상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과 같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답을 해야 할 경우 “고맙습니다.” 또는 “드릴 (올릴) 말씀이 없습니다”로 대답하며 문상객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됩니다.
4) 상주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하며, 문상객을 일일이 배웅하거나 별도의 인사를 하지 않아도 예의에 어긋나지 않습니다.
5) 상주는 자리를 떠나지 않는 것이 예의이며, 부득이하게 자리를 비울 때 유족 중 문상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대신합니다.

2. 조문객 예절 : 조문하는 절차

1)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둡니다.
2) 상주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습니다.
3) 분향 및 헌화 방법
- 향나무를 깎은 나무향일 경우 :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 위에 놓는데 이 때 왼손으로 오른 손목을 받칩니다.
- 선향(線香, 막대 향)일 경우 : 하나나 둘을 집어 촛불에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든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됩니다. 그리고, 두 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 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합니다.
- 헌화를 할 때는 오른손으로 꽃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고 왼손 바닥으로 오른손을 받쳐 들어 두 손으로 공손히 꽃 봉우리가 영정 쪽으로 향하게 하여 재단위에 헌화 한 뒤 잠깐 묵념 및 기도를 합니다.
※ 종교적 이유나 개인적 신념에 따라 이와 반대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4)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합니다.
5) 영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을 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해도 됩니다.
6)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면 상주에게 문상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이 좋지 않습니다.
7) 문상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옵니다.

※ 조문 시 유의할 점
·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가 됩니다.
· 상주, 상제에게 악수를 청하는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 상주가 어리다 하여 반말이나 예의 없는 행동을 해서는 안됩니다.
·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아야 합니다.
·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문상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이야기 하도록 합니다.

※ 조문객 옷차림
· 기본적으로 화려한 색상의 의복이나 장식은 피하며, 가능한 한 무채색 계통의 단정한 옷차림이 무난합니다.

남성 조문객 옷차림

· 현대의 장례예절에서는 검정색 양복을 입는 것을 권장합니다.
· 검정색 양복이 준비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 양복도 무방합니다.
· 와이셔츠는 될 수 있는 대로 화려하지 않은 흰색 또는 무채색 계통의 단색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성 조문객 옷차림

· 검정색 상의에 무채색계통의 폭이 넓은 치마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 검정색 구두에 스타킹이나 양말을 필히 착용하여 맨발을 보이지 않아야 합니다.
· 그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색으로 통일시킵니다.
·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장신구도 가능하면 피하거나 눈에 띄지 않도록 착용합니다.

24시간 안내 및 문의 055-331-4444